중국발 공세에 침체 빠졌던 LCD 가격 반등….바닥 쳤나?

LG디스플레이 제공

[비즈리포트] 김용후 기자= 중국발 물량공세에 가격이 가파르게 떨어지던 액정표시장치(LCD) TV 패널 가격이 지난달 반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LCD 가격 상승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는 가운데 국내 디스플레이 업계 실적도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31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이달 들어 32인치 LCD패널 가격은 지난달 대비 3.3% 올랐다. 해당 패널 가격이 약 30달러(3만 4700원)에서 약 31달러(3만 5900원)로 상승한 것. IHS마킷은 55인치와 65인치 LCD 패널도 1월부터 반등할 것으로 내다봤다. 4월쯤에야 가격이 반등할 것이라는 기존 전망 보다 상승시기가 앞당겨졌다.

반등 배경으론 미국 경기 호조와 LCD 업계 불황에 따른 공급량 조정 등이 꼽힌다. 미국 경기가 좋아지면서 LCD TV 재고가 소진 속도가 빨라졌고, 제조사들이 패널 재고 확보에 돌입하면서 가격이 올랐다는 해석이 나온다. 반면 32인치 패널 수요가 많지 않고, 디스플레이 제조사들도 공급 물량을 줄이는 패널이어서 가격이 일시적으로 올랐다는 시각도 있다.

실제로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는최근 LCD 제조라인 가동률을 재조정하고 있다고 밝히고, QD(퀀텀닷)이나 OLED로 전환할 뜻을 밝히기도 했다. 디스플레이업계 관계자는 “LCD와 OLED 가격 차이가 적어야 OLED 수요가 늘어난다. OLED 판매가 늘어날 수 있다는 신호”라고 설명했다.

bizreport

Read Previous

2020년 ‘쥐띠’ 해…역술가 “적응력 빠르고 활동성 높은 띠” CEO는 누구?

Read Next

경력은 실력이 아니다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