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상 평생직장 없다…직장인 올해 평균 이직시도만 9.2회

[비즈리포트] 김용후 기자 =

직장인은 올해 평균 9.2회 이직 시도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환승 이직의 꿈을 안고 직장을 다니며 부단히 다른 직장 문을 두드린 것.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이 10일부터 13일까지 나흘간 구직자 733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다.

먼저, 올해 구직활동을 통해 취업에 최종 합격한 대상은 전체 응답자의 47.4%로 이 가운데 △경력 구직자 비율은 50.4%로 △신입 45.8%보다 소폭 높았다.

이들 경력 구직자는 올해 평균 9.2곳에 입사지원서를 제출했고 전형 별 합격통보는 △서류전형> △필기(인적성)전형> △면접전형 순으로 각각 3.4회, 1.8회, 1.6회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경력직 최종합격률은 14.1%로, △신입구직자 최종 합격률 6.9% 보다 2배 이상 높았다.

7전 1승의 성적표를 거둔 경력구직자들, 이들에게서 발견된 가장 흥미로운 이직행태는 지원기업 규모에 있었다. 바로 현 직장과 비슷한 규모의 직장으로 지원한 비율이 많았던 것인데, 교차분석 결과 △대기업 재직자의 61.0%는 대기업에 지원한 반면 △중견기업에서 대기업으로 지원한 비율은 20.8%, △중소기업 재직자가 대기업에 지원한 비율은 이보다 적은 15.0%인 점이 그렇다. 마찬가지로 △중소기업 재직자의 45.7%는 중소기업으로, △중견기업 재직자의 49.1%는 중견기업에 지원한 점이 이를 증명한다. 같은 직장인들에게도 대기업 입사는 어쩌면 그들만의 리그, 즉 넘사벽이 된 것은 아닐지 생각하게 하는 대목이다.

한편, 최종합격자 가운데 22.0%는 입사를 포기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력구직자 5명 중 1명은 합격통보를 받았음에도 직장을 옮기지 않은 것으로 이는 신입 구직자 중 입사포기 한 비율(14.3%)보다 절반가량 높았다. 회사를 옮기지 않은 가장 큰 이유는 △연봉 및 복리후생에 불만족(각 26.1%)했기 때문이었다.

bizreport

Read Previous

암호화폐 현실 적용 가능성 어느 정도? 해외는 이미 실험중

Read Next

창업 어떤 순서로 진행되나…자금확보서 운영까지 3개월이 중요한 이유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