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후계 1순위…스물아홉 서민정 씨 복귀가 의미심장한 이유

[비즈리포트] 김용후 기자 bizreport@naver.com=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의 장녀 서민정(29) 씨가 회사로 복귀했다. 아모레퍼시픽의 차기 후계자로 예상되는 서 씨의 복귀를 두고 본격적인 경영 수업에 들어갔다는 평가가 나온다. 

아모레퍼시픽그룹 측은 서민정 씨가 지난 1일 부로 아모레퍼시픽 본사 뷰티영업전략팀 ‘프로페셔널’ 직급을 맡았다. 아모레퍼시픽 그룹 내에서 프로패셔널 직급은 과장에 해당한다. 

♦ 중국 유학 마치고 돌아온 서 씨… 재계가 주목하는 이유

서 씨가 회사 업무를 맡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7년 1월부터 6개월 동안 경기도 오산공장 SCM SC 제조 기술팀에서 평사원으로 일한 바 있다. 잠시 회사생활을 경험한 뒤 서 씨는 중국 장강상학원, 즉 CKGSB MBA 과정을 밟기 위해 중국으로 떠난 바 있다. 해당 과정을 마치고 2년 만에 회사로 복귀한 것이다.

당시 중국으로 유학도 후계 작업을 위한 큰 그림 아니냐는 관측이 많았다. 아모레퍼시픽이 공들이는 중국시장 공략을 맡긴다는 해석이었다. 아모레퍼시픽은 한류 열풍의 최대 수혜주로 꼽힐 정도로 2000년대 들면서 중국과 동남아 등에서 위상이 커지면서 성장한 회사다. 

서 씨 유학도 인맥이 중요한 중국시장에서 기반을 다지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됐다. 회사의 미래를 맡겼다는 평가도 그래서 나왔다. 일종의 경영수업 아니냐는 분석이었다. 중국 유학을 차기 후계 작업으로 봤다.

더구나 서 씨가 다닌 CKGSB는 리카싱 재단이 지난 2002년 11월 세운 중국 최초의 비영리 사립 MBA이다. 대표적인 동문으론 마윈 알리바바 회장 등이 있다. 인맥을 쌓기엔 더할 수 없이 적절한 선택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 2006년부터 후계로 거론…한해 배당만 80억 원 받아

서 씨는 코넬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서 씨는 글로벌 컨설팅회사인 베인앤컴퍼니에서 컨설턴트로 근무했고, 징둥닷컴에서도 일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민정 씨는 아모레퍼시픽 지분 2.93%를 보유하고 있다. 그룹 계열사 이니스프리(18.18%), 에뛰드(19.52%), 에스쁘아(19.52%) 지분을 가지고 있다. 서 씨는 2006년 아모레퍼시픽의 지주회사 전환을 앞두고 지분을 증여받았고, 이로 인해 후계자로 언급됐다. 

익히 알려진 것처럼 서 씨는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의 장녀다. 서 회장은 1990년 신춘호 농심 회장의 막내딸인 신윤경씨와 결혼했고 이후 민정 씨와 호정 씨 두 딸을 뒀다.

민정 씨는 아모레퍼시픽그룹과 아모레퍼시픽은 물론 외가 쪽 농심홀딩스 역시 2003년에 1만 주도 증여받았다. 이로 인해 2014년엔 등 자신이 주식을 보유한 5개 회사에서 약 81억7100만 원 가량의 배당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bizreport

Read Previous

투자자에게 어필하는 스타트업의 사업계획서, 기본기 익히기 (1부)

Read Next

정작 영어 잘 못하는 야나두 대표…”사회에서 요구하는 것 다 잘 할 필요 없어”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