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경력단절 가장 큰 이유로 ‘결혼’, ‘출산’, ‘육아’ 3가지…정부, 기업 지원정책 필요 목소리

[비즈리포트] 이지완 기자 = 정부에서 ‘경력단절 여성’ 관련 지원 정책을 운용하고 있지만, 여전히 여성 10명 중 8명이 출산, 육아로 인한 경력단절에 대한 두려움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알바앱 알바콜이 ‘경력 단절’에 대해 회원 1141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 그 중 여성 730명이 응답한 결과를 30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여성 구직자·직장인 82.4%가 ‘경력단절에 대해 두려움을 느낀다’고 답했다.

먼저 ‘경력단절 경험’이 있는지 물어봤다. 남성의 경우 47.7%가 ‘경력단절 경험이 있다’ 답했고, 여성은 무려 73.8%가 ‘경력단절을 경험했다’고 응답했다. 여성 10명 중 7명은 경력단절을 경험한 적이 있는 셈.

특히 경력단절기간에 대해서 남녀가 대조된 양상이 눈에 띄었다. 남성의 경우 36.5%가 ‘6개월 미만’으로 경력단절 경험이 있었다고 응답한 반면, 여성의 경우는 1위 3년 이상(36.5%)로 경력단절기간이 남성에 비해 길었다.

여성이 경력단절을 경험한 원인으로는 ‘육아(환경 미비, 맡길 곳이 없음)’(26.4%)와 ‘결혼, 출산 때문에’(23.9%)가 나란히 1,2위를 차지했다. 결혼, 출산, 육아가 경력단절에 가장 주요한 원인으로 작용된 것이다. 이어서 ‘나이가 많기 때문’(14.1%), 육아를 직접하고 싶어서’(13.3%), ‘타 진로 변경’(10.4%), ‘집안사정’(6.8%) 등도 있었다.

이와 더불어 기타 답변으로 ‘육아휴직으로 인한 권고사직’, ‘여러가지 차별에 때문에’, ‘아이가 어려서 취업불가’, ‘결혼했다고 하면 인사담당자 표정부터 안 좋음’, ‘임신해서 퇴사 당함’, ‘구직활동을 아무리 해도 취업이 안되네요’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경력단절구직자에게 필요한 지원정책에 대한 목소리도 높았다. 경력단절 구직자에게 가장 필요한 정책에 대해 물어본 결과, ‘직장 내 의식개선 및 경력단절 예방’(30.6%)을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일자리 매칭 서비스 확대’(27.5%), ‘경력단절구직자 대상 제한경쟁, 채용전형 확대’(21.1%), ‘직업교육 확대’(19.0%)가 순서대로 꼽혔다.

인크루트 서미영 대표는 “여성이 출산과 육아로 경력이 단절돼 전문성을 발휘할 수 있는 일자리로 복귀하기 어려운 현실에 통감한다”며, “정부는 물론 기업 차원에서도 경력단절여성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지원정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조사 소감을 밝혔다.

본 설문조사는 이달 20일부터 27일까지 진행,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2.9%이다. 직장인, 구직자 회원 1,141명이 참여했다.

bizreport

Read Previous

회사 소개에 주어진 시간이 30초라면? – 피치덱과 엘리베이터 피치 준비하기!

Read Next

올해 8월까지 신규 벤처투자 약 3조 모였다…스타트업이 국내 경제 활로되나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