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 한파에 구직자도 해외로 눈 돌리나…47.6% 해외취업도 OK

[비즈리포트] 김용후 기자 = 구직자 절반은 국내 취업이 안되면 해외취업을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바앱 알바콜이 구직자 1118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2019 하반기 취업트렌드 설문조사” 결과를 18일 발표했다.

해당 조사에서 “귀하는 국내 취업이 안 된다면 해외 취업을 고려하십니까?”라고 물은 결과 응답자의 47.6%는 △’예’를, 나머지 52.4%는 △’아니오’를 택했다. 응답자 절반 꼴로 해외취업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남녀 각 47.3%와 47.8%로 성별 해외취업 고려도에는 큰 차이가 없었다.

해외취업을 고려 중인 지역(복수선택)은 △’미주’(美洲)가 33.5%의 득표로 가장 많은 지지를 받았고 2위에는 △’유럽’(23.9%)이 꼽혔다. 해외취업을 고려 중인 구직자의 절반 이상이 미국과 캐나다 및 유럽 등지에서 근무하기를 희망하고 있던 것.

나머지 절반은 △’일본’(14.1%) △’중국’(13.7%) △’동남아’(12.2%) 순으로 분포됐다. 특히 일본의 경우 미주와 유럽에 이어 해외취업 인기지역 3위에 꼽혔지만 불매운동의 영향권이기도 했다. 일본 불매운동이 일본 취업을 결정하는데 영향을 끼치는지 질문한 결과 67.8%의 응답자가 △’그렇다’고 답했기 때문. 이는 해외취업을 고려 중인 구직자 3명 중 2명에 달하는 비율이며, △’(불매운동이 일본 취업에)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17.3%)고 답한 비율보다 4배 높았다.

한편, 해당 지역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주관식 답변으로 청취한 결과, 지역별 선택이유가 가려졌다. 우선 △’미주’(美洲)의 경우 ‘더 많은 기회와 보상’에 대한 기대가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일할 기회가 공평하게 주어지는 곳’, ‘산업군이 다양하고 높은 임금’등의 응답이 많았던 것. 이 외에도 ‘한국보다 차별이 덜할 것 같아서’, ‘영어를 할 줄 알아서’, ‘선진국’ 등의 답변이 눈에 띈다.

△’유럽’에서 취업하고자 하는 이유는 주로 ‘복지’와 ‘워라밸’ 때문이었다. ‘한국보다 근무환경이 좋아서’, ‘여유로운 삶’, ‘근로기준 우수 및 임금 우수’ 등이 많았고, ‘선입견 없이 채용할 것 같아서’라는 답변도 특기할 만하다.

△’일본’과 △’중국’은 공통적으로 ‘접근성’, ‘인접국가’, ‘언어가능’ 이라는 점에서 인기를 끌었다. 다른 점이라면 △’일본’의 경우 ‘높은 취업률’, ‘일본에 취업하는 한국인들이 늘어서’ 등의 응답들을 보건대 최근 일본의 높은 취업률이 영향을 끼쳤다면, △’중국’은 ‘시장의 크기’, ‘선택의 폭이 넓음’ 등의 답변이 많았다는 점에서 차이를 나타냈다. 끝으로 △’동남아’의 경우 ‘발전가능성이 높아서’, ‘싼 물가’, ‘생활비가 적게 든다’, ‘요즘 뜨는 나라여서’ 등의 선택이유가 확인됐다.

bizreport

Read Previous

채용절차법 따라 입사지원서 정비해야 하는데…구직자 87% “여전히 개인정보 면접서 묻더라”

Read Next

디스플레이 업계 실적 악화에 악몽 계속된다…최상위 업체 경영악화에 중기까지 여파 우려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