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절차법 따라 입사지원서 정비해야 하는데…구직자 87% “여전히 개인정보 면접서 묻더라”

[비즈리포트] 김용후 기자 = 7월 17일 개정 채용절차법이 시행됨에 따라 누구든지 법령을 위반하여 채용 강요 등을 하거나, 직무와 무관한 개인정보를 수집 및 요구하는 것이 금지됐다. 이에 따라 결혼여부나 부모님 직업 등 민감 개인정보를 물으면 최대 5백만원의, 부정 채용청탁시 최대 3000만 원의 과태료를 물게 된다. 수집 및 요구가 불가한 개인정보에는 구직자 본인의 용모, 키, 체중 등 신체적 조건, 출신지역, 혼인여부, 재산 정보 및 구직자 본인의 직계존비속과 형제자매의 학력, 직업, 재산 등이 포함된다.

그럼에도 이와 같은 규정을 적용한 기업은 주요 상장사 중에서도 절반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최근 구직자 4153명을 대상으로 시행한 설문조사에한 따르면 구직자의 87%는 면접에서 개인정보 관련 질문을 받아 본 적이 있다고 응단한 것. 가장 많이 받은 개인정보 질문은 △’결혼여부’(30%)로, 면접자 3명 중 1명꼴로 해당 질문을 받아본 것. 특히 성별 교차분석 결과, 결혼여부 질문을 받은 여성 구직자는 61%에 달하는 반면 남성 구직자는 39%에 그쳐 큰 격차를 드러냈다. 다음으로 많았던 개인정보 질문은 △’출신지’(23%) △’부모직업’(20%) △’용모’(15%) 순으로 집계됐다. 채용절차법이 속히 자리 잡아야 하는 이유다.

이렇듯 각 기업에서는 입사지원서 내 자기소개서 및 이력서 양식 등에 대한 정비가 요구되는 상황이지만 조사결과 정비를 마친 곳은 절반에 불과했다. “귀사는 채용절차법 개정에 따라 입사지원서 등을 정비하셨습니까?”라고 질문한 결과 △’정비를 마쳤다’라고 응답한 기업이 49.8%에 그쳤기 때문. 나머지 기업들은 △’정비 중’(29.4%)이거나 △’정비 예정’(19.4%)이었다.

한편, 정비를 마친 기업은 그 규모별로 △’대기업’(종업원 1천 명 이상/ 66.4%)이 가장 높게 나타났고 이어서 △’중견기업’(종업원 300명~999명/ 58.2%) △’중소기업’(종업원 299명 이하/ 39.5%) 순으로 확인됐다. 대기업 10곳 중 6곳 이상은 채용절차법 개정에 따라 입사지원서를 정비했지만, 중소기업은 그 절반에 그친 것이다.

bizreport

Read Previous

대학 재학생, 4명중 1명 “대기업 간다면 공채 재수 할 것”

Read Next

고용 한파에 구직자도 해외로 눈 돌리나…47.6% 해외취업도 OK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