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라이벌 삼성전자 거론하며 직격탄 날려…”삼성 8K는 8K가 아니다”

[비즈리포트] 김용후 기자 bizreport@naver.com=

삼성TV는 8K가 아니다. 소비자들을 오도하는 행위다

LG전자가 삼성전자를 겨냥해 눈속임을 하고 있다며 비판의 날을 세웠다.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고 있는 가전전시회 IFA2019에서 섬성에 직격탄을 날렸다.

경쟁사라고 부르던 관행을 깨고 ‘삼성’이라는 회사명을 언급하고 직접 기자회견을 요청해 이뤄진 자리라는 점 등이 이례적이다.
박형세 LG전자 부사장(TV사업운영센터장)은 7일(현지시간)열린 현지 간담회에서 “LG 나노셀 8K TV의 화질 선명도(CM)는 90%로 나온 데 비해 삼성 QLED 8K TV는 12%로 나왔다. 삼성 TV는 해상도 기준으로는 8K가 아니다”고 잘라 말했다.

국제디스플레이계측위원회(ICDM)가 8K 해상도의 표준규격을 정할 때 화질선명도 50% 이상이 돼야 한다고 밝힌 점을 인용하기도 했다.

박 부사장은 “소비자들이 비싸게 8K TV를 살 때는 정확하게 알고 사야 하고 우리는 표준이 무엇인지를 정확히 알려야 할 의무가 있다”라고 말했다. 삼성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대목이다.

박 부사장은 3년 전 삼성전자가 화소보다 선명도를 중요시 여기며 설명자료를 뿌린 사례를 언급하며 “2019년 삼성이 2016년 삼성에 물어보고 배워라”고 직격했다.

한편 LG전자는 7일부터 공개된 TV광고를 통해서도 삼성전자 8K TV 한계를 지적했다. 광고에선 앞글자가 다른 LED TV도 백라이트가 필요하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삼성 제품의 한계를 지적한 것이다.

그동안 LG는 삼성전자를 공개석상에선 경쟁사라고 호칭하는 등 회사명을 직접적으로 언급하진 않아왔다. 삼성전자의 방침을 두고 눈속임이라고 직격한 것도 드문 일이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별도의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논란에 휘말리지 않을 것이라는 태도다. 그러나 LG의 공세가 지속될 경우 대응에 나서지 않을 수 없어 고민이 깊어지는 모양새다.

bizreport

Read Previous

일잘하는 사람들의 19가지 특징

Read Next

한국은 왜 클라우드 시장 성장이 더딜까…”대기업 중심 관행 탓”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