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소셜창업 육성 위해 팔 걷는다…어떤 내용 들어가나

[비즈리포트] 이명섭 기자 = 정부가 스타트업 성격의 사회적 기업, 즉 소셜벤처를 육성하기 위해 본격적인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 소설벤처가 많은 지역을 중심으로 육성 프로그램을 집중 마련하는 한편, 소셜벤처에 대한 현황파악에도 나선다. 소셜벤처를 중심으로 한 사회적 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원을 집중하겠다는 계획이다. 소셜벤처 창업을 고민하는 예비 창업자들은 주로 이들 허브 지역에서 소셜벤처 추진을 위한 각종 교육을 받을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5일 기술보증기금, 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 등 9개 지원기관과 함께 소셜벤처 지원방안을 함께 마련키로 했다고 밝혔다. 필요한 경우 자금 집행을 하되, 소셜벤처의 자생적 활성화를 강조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정책의 핵심은 소셜벤처 활성화 지역을 중심으로 허브화하고, 네트워크를 강화한다는 점이다. 직접적인 지원 보다는 교육에 초점을 맞추겠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중기부는 서울에선 소셜벤처의 메카인 성수동을 소셜벤처 허브화한다는 방침이다. 수도권 외 지역에도 다양한 지원프로그램을 누릴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민간제안형 소셜벤처 육성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이번 사업은 수도권 육성사업(4개)과 지역 육성사업(3개), 정책인프라 구축사업(2개)으로 구성된다. 먼저 수도권 4개사업은 소셜벤처 전문 중간지원기관 3곳과 한성대 산학협력단이 수행기관으로 참여한다.

여기서 국내 대표 소셜벤처 인큐베이터인 카우앤독과 루트임팩트, 임팩트스퀘어 등이 참여한다는 점이 눈에 띈다. 지원기관 중 하나인 카우앤독은 창업 5년 이내의 소셜벤처 40팀을 발굴해 업계 액셀러레이터, 선배기업의 교육과 함께 제품 서비스 강화전략 수립을 지원키로 했다.

루트임팩트는 소셜벤처 기업에 종사하는 임직원 1500여명을 대상으로 소셜벤처에 특화된 고객관리, 투자유치 방법 등 실전형 교육을 실시한다. 신청자를 대상으로 한 1:1 컨설팅도 추진한다고 밝혔다. 선배 창업가들을 중심으로 교육에 초점을 맞췄다는 점을 알 수 있다.

임팩트스퀘어는 소셜벤처의 글로벌 역량강화 프로그램을 내세웠다. 국내 중간지원기관 및 소셜벤처 임직원 20여명을 선발해 국내 교육과 컨설팅을 실시한다. 오는 10월에 개최되는 글로벌 최대 소셜벤처 투자 컨퍼런스 SOCAP(SOcial CAPital markets conference)에 참가해 해외 임팩트 투자기관의 노하우 전수와 IR(투자설명회) 기회를 갖게 되며, 사례집과 동향 보고서를 통해 공유한다는 방침이다.

지역서도 비슷한 성격의 사업을 수행하게 된다. 수행기관으로 선정된 창조경제혁신센터 3개소를 중심으로 수도권과 같은 소셜벤처 네트워킹 허브가 조성될 수 있도록 소셜벤처 육성사업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는 대전시, 한국수자원공사 등 10개 기관과 컨소시엄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는 동명대와 함께 대학생 및 예비창업자 대상 소셜벤처 교육과 소수정예팀을 위한 집중육성에 나선다.

중기부 관계자는 “소셜벤처 신규창업 및 성장 지원을 위한 생태계 조성을 통해, 궁극적으로는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성장잠재력을 확충하는 것이 이번 사업의 목표”라고 밝혔다. 국내 소셜벤처 인큐베이팅 업체 관계자는 “예비 창업자에게 금융 지원 등 직접 지원 내용 보다는 교육을 통해서 노하우를 전수하는 내용이 주를 이루고 있다”고 평가했다.

bizreport

Read Previous

대기업, 채용방식 바뀐다…. 4곳 중 1곳 꼴로 ‘수시모집’

Read Next

해킹 피해 기업 중 20%는 어떻게 당한 건지도 확인 안 돼…커지는 IT 보안위협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