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채용방식 바뀐다…. 4곳 중 1곳 꼴로 ‘수시모집’

[비즈리포트] 이명섭 기자 = 올 하반기 대기업 채용에서 수시채용이 전년에 비해 2배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대기업에서 시작된 수시채용 경향은 중소기업으로 확산될 가능성이 높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2221개 상장사를 대상으로 ‘2019년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채용방식’에 대해 조사한 결과다. 그 가운데 699개사가 응답했다.

먼저, 하반기 채용계획은 △’대졸 신입 사원을 뽑겠다’고 확정한 상장사가 66.8% △’대졸 신입을 뽑지 않겠다’고 밝힌 곳은 11.2% △’채용여부가 미정’인 곳은 22.0%에 달한다. 기업 2/3는 하반기 채용계획을 확정한 것으로 이는 지난해 하반기 채용계획 67.1%와 근접하다.

달라진 점은 채용방식에 있다. 하반기 신입사원 채용방식(복수선택 가능)은 △‘공개 채용’ 49.6% △‘수시 채용’ 30.7% △‘인턴 후 직원 전환’ 19.6% 순으로 집계됐다. 공채 선발 비중이 절반에 달하는 가운데, 기업 규모별 공채 계획은 △’대기업’이 56.4%로 가장 높았고 △’중견기업’ 54.4% △’중소기업’ 42.0%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하반기 67.6%의 신입사원 공채계획을 밝혔던 대기업이지만 1년 새 그 비율이 11.2%P 줄었음을 알 수 있다. 올 상반기 조사에서 59.5%로 이미 공채 축소 계획을 한 차례 내비친 바 있는 만큼 1년새 지속적으로 감소세를 보이고 있기도 하다. 대기업 3곳 중 2곳꼴로 공채 모집을 해왔다면 올 하반기는 2곳 중 1곳으로 공채 계획이 축소된 것.

반대로 대기업의 수시채용 계획은 늘었다. 하반기 기업 규모별 수시채용 계획은 △’대기업’ 24.5% △’중견기업’ 26.3% △’중소기업’ 37.8% 순으로 확인됐는데, 작년 하반기 대기업 수시채용 계획은 11.8%로 1년새 두 배이상 늘어난 것. 계획대로라면 하반기 대기업 4곳 중 1곳은 수시채용이 확실시된다.

연초 현대차 그룹이 쏘아 올린 신입사원 공채폐지 발표 이후 지난 7월에는 SK그룹과 KEB하나은행이 이어서 공채 규모 축소계획을 밝혔다. 올해까지는 기존방식을 유지하겠다고 밝혔지만, 구직자들에게는 대규모 채용을 견인해 온 대기업의 공채축소 계획이 반가울 리 없다. 공채 비율을 줄이면 공채 규모 역시 줄어들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19일 인크루트가 발표한 채용 동향에 따르면 하반기 대기업의 경우 채용계획과 규모 둘 다 지난해보다 하향 조정하기도 했다. (그림2. 참고)


<그림 2. 인크루트가 발표한 2019년 하반기 채용동향 조사_대졸신입 채용계획 및 채용규모>

이에 대해 서미영 인크루트 대표는 “대기업의 경우 미래 먹거리 산업에 특화된 직무별 인재 채용으로 즉시 전력을 확보하는 게 작금의 경영환경에 대처하는 방향이라고 내다본 것은 아닐까”라고 전했다.

본 조사는 2019년 7월 19일부터 8월 14일까지 총 27일간 진행, 조사대상은 상장사 2천 221곳으로 그 가운데 총 699곳이 조사에 응했다. 이 중 △대기업 186곳 △중견기업 164곳 △중소기업 349곳이 포함되어 있다. 1대1 전화 조사로 응답률을 높였으며,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2.56%이다.

bizreport

Read Previous

정부 ‘유튜브세’ 본격 추진? 국내매출 3조 추정 구글 겨냥하나

Read Next

정부, 소셜창업 육성 위해 팔 걷는다…어떤 내용 들어가나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